Vision Route 스토리

진행과정 | 큰 나무 그늘 아래, 순서를 기다리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젼케어 작성일16-08-26 14:39 조회985회 댓글0건

본문

비전 아이캠프가 진행된 우간다의 카올로 병원

 

아이캠프를 기다려온 사람들로

외래 환자가 첫날부터 300명 넘게 찾아왔습니다.

어디가 끝인지 확인조차 어려울만큼 긴 줄이 이어집니다.

 

아침 9시부터 병원 위로 붉은 태양이 온 지역을 뜨겁게 내리쬡니다.

피부가 아플 정도로 따가운 햇빛에 환자들은 땀을 줄줄 흘리면서도 묵묵히 기다립니다.

 

잠시라도 자리를 뜨면 진료을 받지 못할 것이라 

불안한 듯이

몇 번이나 그늘로 가시라고 이야기해도

뙤약볕 아래 본인의 자리를 지킵니다.

 

이대로 환자들을 기다리게 할 수가 없어

임시 번호표를 만듭니다.

 

74e51bf617d416faf6a46c1c43400474_1472189
 

번호표를 받고 순서대로 하겠다는 말에

그제야 겨우 사람들은

그늘로 가 땀을 식히며 아픈 다리를 쉬게 합니다.

 

아프리카 사람들의 삶의 질은 

과거에 비해 조금씩 더 좋아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눈이 아플때

진료를 받는 다는 것은 여전히 어려운 일입니다.

 

이렇게 뙤약볕에 기다리지 않아도

치료를 받을 수 있는 날이

속히 오기를 바랍니다.

 

 

 

★프로젝트후원하기: http://goo.gl/sNjm2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