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sion Route 스토리

진행과정 | 아프리카 안과 모임의 꽃, '동남부아프리카 안과학회' 참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젼케어 작성일16-08-29 00:04 조회1,383회 댓글0건

본문

974095ca36dfeb791e32dc86feeb761c_1472396
 

눈을떠요 아프리카 프로젝트의 마지막 순간은 우간다의 Eye Camp와 더불어 825일부터 이틀간 탄자니아 아루샤에서 진행된

아프리카안과학회(이하 COECSA: College of Ophthalmology Eastern, Central and Southern Africa) 참여였습니다.

COECSA는 아프리카에서 일하는 안과 의사들과 NGO들이 모이는 학회로,

비전케어는 탄자니아, 우간다, 에티오피아 협력의사 6명을 초청하였으며,

홍보부스를 운영하고, 포스터 프리젠테이션에 참여 하였습니다. 

 

974095ca36dfeb791e32dc86feeb761c_1472395
  (사진: 왼쪽부터 배지홍 비전케어 협력의사, 최영단 비전케어 우간다지부 메디컬 디렉터, 김재윤 비전케어 아프리카 프로젝트 매니저)  

 

특별히 이번 학회에 비전케어 아프리카 프로젝트 매니저인 김재윤 이사님과

탄자니아와 우간다에서 비전케어지부 협력의사로 활동 중이신 배지홍선교사님

그리고 우간다지부 최영단 메디컬 디렉터(Medical Director)가 함께 참여하여

현지 의사들과의 미팅을 통해 현지의 안보건 상황들을 구체적으로 논의하고 협력관계를 곤고히 하는 시간이 되었습니다.

 

비전케어의 사업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에티오피아와 우간다 지부

그리고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만난 각 나라의 안과 의사들과의 네트워크가 강화되어

그 어느 때보다 많은 현지 안과의사들이 부스에 방문하였습니다.

이들 모두 비전케어 사업에 큰 관심을 보이며, 향후 자국에서 한번 더 만나길 원했습니다.

 

특별히 에티오피아 지부에서 활발히 시행하고 있는 초음파유화술교육(이하 PTC: Phacoemulsification Training Course)

많은 의료진들이관심을 보였으며, 참여 방법에 대한 문의와 본인의 나라에서도 개설을 해달라는 요청이 이어졌습니다.

또한 PTC에 관심이 있는 미국에서 온 Dr.Lloyd는 평소에 개발도상국의 안과 의료진 교육에 관심이 많아

초음파유화술 교육 자료를 제작하여 배포하는 일을 하고 있다며 비전케어와의 협력 가능성에 대해 논의 하였습니다

케냐에서 온 미국 소아안과의사 Dr.Nyong’o도 비전케어의 소아안과 사업에 참여하고 싶다며 협력의사를 밝혔습니다.

 

974095ca36dfeb791e32dc86feeb761c_1472397
  (사진: 앞줄 왼쪽부터 비전케어 우간다 지부 의사 Dr.알렉스, PTC 훈련을 받은 에티오피아 의사 Dr.아비, 에티오피아지부 협력의사 Dr.테게네, 김재윤 매니저, 배지홍 협력의사, 탄자니아 협력의사들) 

 

에티오피아 지부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사업에 협력하고 있는 의료진들과 만나 현재까지 진행된 사업에 대해 점검하였으며,

10월에 열릴 에티오피아 안과 학회(OSE)에서 지역사회에 더 효과적으로 영향을 발휘할 수 있는 발전 방향을 논의 하기로 하였습니다.

우간다 지부에서는 안과의사를 대신하여 진료를 보고 스크리닝을 하는 OCO(Ophthalmic Clinical Officer) 양성 학교 담당자를 만나

OCO들의 실제적이고 구체적인 교육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하여 우간다 사업에 추가하여 지원하게 되었으며,

메케레레 대학 안과 교수의 요청으로 레지던트들의 실습을 비전케어 아웃리치와 협력하기로 하였습니다.

더불어, OCO 훈련생 또한 아웃리치에 참여하기로 하여 비전케어 우간다 사업이 활발하게 확장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습니다.

 

그 외에도 아직 비전케어가 찾아가지 못한 나라-소말리아, 수단, 남수단, 르완다- 등지에서

의료진들이 비전케어의 사업 소식을 듣고 찾아와 지원 요청을 하여 각 나라별 상황에 따라

비전케어가 어떤 방법으로 접근하고 지원해야 할지에 대해 논의하며 협력 방안에 대해 고민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특히 남수단과 소말리아는 안과의사가 전국에 4명에 불과하여 외부에 많은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지만,

현지의 불안한 정세로 인하여 한국의료진의 방문과 지원이 현재로는 어려운 상황이기에 안타까웠지만

지속적인 연락을 통해 추후 계획을 세워보기로 하였습니다.

 

비전케어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COECSA에 참여하였는데

여러 나라의 의료진과 기관들이 비전케어의 사업과 협력에 대한 관심이 많아지고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비전케어는 앞으로도 각 국의 안보건 전문가들 및 봉사자들과의 협력을 통하여

아프리카의 효과적인 실명예방사업을 위하여 계속 노력하겠습니다.


★프로젝트후원하기: http://goo.gl/sNjm2V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